크게보기 작게보기
트위터페이스북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이재명 "영토의 안전 수호 책임 저버린 용서 못할 정권"직격
2023년 08월 24일 14시 07분 입력
 "윤석열 정권은 환경재앙의 또 다른 주범"일갈
 "日,인류에게 또다시 씻지 못할 범죄 저질러"비판
 "윤석열, 국민·역사·미래세대 심판 자초 말라"경고

 

▲이재명 대표는 지난 2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철회 촉구 집회에서 윤석열 정권을 강력 비판했다.사진=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한국투자유치신문] 24일 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시작한 것을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이쯤 되면 이 정권은 일본과 핵 오염수 투기에 공범이라는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우리 영토의 안전을 수호해야 하는 신성한 책임을 저버린 용서 못할 정권"이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 모두 발언에서 "윤석열 정권은 환경재앙의 또 다른 주범"이라며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핵 오염수 투기 범죄에 정부여당은 누구보다 앞장서서 면죄부를 줬다"고 일침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집권세력으로서 책무는 완전히 망각한 채 그저 일본의 심기만 살폈다"며 "심지어 방류에 문제가 없다면서 대통령실 예산으로 오염수의 안전성을 홍보까지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제사회의 우려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결국 일본은 인류 최악의 환경재앙을 선택했다"며 "2차 세계대전 때 총과 칼로 태평양을 유린했다면 이제는 방사능으로 인류 전체를 위협하는 꼴"이라고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이어 "역사는 2023년 8월 24일 오늘을 일본이 인류에게 또다시 씻지 못할 범죄를 저지른 날로 기록할 것"이라며 "전세계와 함께 일본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정권이 우리 국민과 바다를 포기했다면, 우리 민주당이라도 나서서 지켜야 한다"며 "대한민국 바다를 핵 오염수 폐기장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무도한 환경파괴 범죄에 힘을 다해 끝까지 싸워야 한다"말했다. 

덧붙여, "주권자들이 우리에게 위임한 모든 권한을 총동원하겠다"며 "윤석열 정부는 일본의 환경파괴 범죄에 더 이상 부역하지 말고 국민과 역사, 미래세대의 심판을 자초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권희진 기자 press80@daum.net